주호민 작가 ‘특수교사 고소’ 사건. 2차 입장문 “미안하고 죄송하다”

주호민

주호민 특수교사 고소

주호민 담당 특수교사 고소

주호민 작가는 지난해 9월 발달장애 가진 아들을 담당한 특수교사를 고소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 사건이 길어지면서 엄청난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가운데, 2차 입장을 밝혔다고 합니다. 이 사건의 전말과 8/2(수)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장문의 추가 입장문을 공개 한 내용까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건의 전말

웹툰작가 주호민은 발달장애를 가진 아들이 학교를 가기 힘들어하자 정서적 아동학대가 아닌지 의심을 하기 시작했고 아들의 가방에 녹음기를 달아 증거를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그 녹음기에는 감정적인 어조가 많았고 이름 대신 “야, 너” 를 반복적으로 사용했고, “그딴 말 하지마” ” 너 싫다고, 나도 너 싫어, 정말 싫어” 등 훈육의 차원이 아니라는 판단하에 교육청쪽에 도움을 청하였으나 본인들은 할 수 있는게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네요. 이에 주호민 부부는 변호사들의 조언을 구하다 결국 특수교사를 정서적 아동학대로 고소하게 됩니다.

특수교사 사건 이전에 주호민 아들은 같은학교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벗는 행동을 했다가 그 여학생이 충격으로 등교를 거부하는 사건이 있었고, 주호민은 여학생 부모에게 아들의 ‘돌발행동’ 에 진심으로 사과 하였고 여학생 부모는 이 사과를 받아들이고 일을 크게 벌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주호민 아들의 사건이 밝혀지면서 부터 논란이 커지고 있는데 논란의 말들 중 “아들의 행동을 돌발행동 이라니 아들의 충격은 생각 안하나” “본인 아들 사건은 사과에 선처를 원하고, 특수교사는 왜 선처 안하나” “특수교사 얼마나 힘든지 아나, 이렇게 되면 무서워서 누가 특수교사 하나” 등 대부분이 주호민을 비판하는 내용이에요..

이 상황에서 주호민은 유튜브에 1차 입장문을 발표하게 되는데 여기서 해당 학교 학부모들이 하나둘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학부모의 말에 따르면 주호민 아들은 자기보다 몸집이 작은 여자아이를 때리고 이슈가 많았으나 몸이 불편한 아이 이기도 하고 주호민 작가가 유명인 이기도 해서 참았지만 이 입장문을 보고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며 더 거센 비판과 항의의 말들이 나오고 있고, 특수교사는 성실한 교사라며 탄원서까지 작성하면서 교사의 편을 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언론 및 전문인 들 모두 주호민의 행동은 섣부르고 도가 지나쳤다는 말과 함께 더 거센 비난이 쏟아지자 주호민 작가는 8/2(수) 특수교사들과 학부모 그리고 발달장애 아동 부모들에게 사과문으로 유튜브에 2차 입장문을 발표하게 됩니다.

2차 입장문 중

“고소로 인해 학대 혐의로 인정되어야 교사와 분리가 될 수 있다고 하여 한것이지, 교사의 직위가 내려가고 한 사람의 인생을 끝장내겠다는 식의 생각은 결단코 해본적 없다”

“사건 이후 교사 면담을 안하고 왜 바로 고소 했냐 라는 비난도 봤다. 모두 뼈아프게 후회한다”

“특수학급 부모님들과 의논 했어야 했다. 저로 인해 교육 공백이 길어지면서 다른 부모님과 아이들에게 많이 힘든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대한 분노와 원망은 당연한 것이라 저희가 달게 받아들이고 있다. 계속 사죄드리고 반성하며 살겠다”

“경위서를 통해 교사의 처지를 처음으로 알게 됐다. 직위해제 조치와 이후 재판 결과에 따라 교사의 삶이 크게 위협받을 수 있다는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 여기까지 와버렸지만 지금 이 상황에서라도 가능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약속 하면서 주호민 작가는 일련의 과정 속에서 학부모들에게 본인의 잘못에 대해 인정했고, 특수교사에 대한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직접 작성하여 제출 할 계획 이라고 합니다.

2차 입장문 본문보기

그러나 이러한 잘못된 부분의 인정과 사죄에도 불구하고 교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까지 “20년 넘게 특수교육에 헌신한 교사가 여학생에게 성희롱 문제행동을 한 남학생을 적극 지도해 바로잡으려는 교육적 목적에서 비롯된 것임에도 아동학대 신고를 당한 사례여서 더욱 안타깝다” 고 선처해주길 바란다며 탄원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지속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는 가라앉지 않는 상황인데요, 이 가운데 경기도 교육청은 재판 중인 특수교사를 8/1 자로 복직 시켰다고 합니다. 재판이 아름답게 마무리 되어 주호민님도 본인의 사죄에 여론 및 학부모들에게 이해를 받고, 특수교사도 교사직을 내려오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다른 추천글 보기


간헐적 다이어트 꿀TIP 4가지 (10kg감량?)
제주도 여행 꿀팁 티몬 ‘항공권 및 렌트카’ 5가지 알아보기 (맛집, 숙소, 날씨)

Leave a Comment